핫 포토
너무 귀엽당
허리라인 S..
완벽한 그녀
분위기 있다
자유
  • 감금
  • 욕x관리인
  • 호x지몽
  • xx 남자
  • 레이디가든
  • 극락원
힘 있는 그 분들… “자리가 성희롱 만든다?”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성희롱 위험수위에 '빨간불'이 켜졌다. 한나라당 정용석 의원을 시작으로 지역 군수, 호텔 사장, 초등학교 교장, 해군 대령 등의 성희롱 소식이 연일 들려오고 있다. 사회적으로 모범을 보여야할 지도층 인사들이 사회문제를 일으킬만한 추태를 보이고 있는 것.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고 했는데 대한민국 사회지도층 인사들은 자리가 높아질수록 언행이 가벼워지는 모양새다. 입에 올리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민망하고 낯 뜨거운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성희롱 천태만상을 취재했다.

 

정재계 인사는 물론 교장·대령까지 성희롱 퍼레이드
사회적 지위 올라갈수록 성희롱 해놓고 ‘자기합리화’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성희롱 추태는 정계에서 먼저 시작됐다. 40대 젊은 의원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여대생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것.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은 지난 7월16일 대학생들과의 토론회 뒤풀이 자리에서 아나운서를 지망하는 여학생에게 “아나운서는 다 줄 생각을 해야 하는데 할 수 있겠느냐”면서 “청와대에 방문했을 때 대통령이 너만 쳐다보더라. 사모님만 없었으면 네 번호를 따갔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로 파문을 일으켰다. 
 
공록 먹는 나리들 왜 이러나…

강 의원은 즉각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생명을 걸고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그 자리에 함께 있던 다른 학생들의 증언으로 성희롱 발언은 사실화됐다. 엎친 데 덮친 격 한나라당 지도부마저 “강 의원의 실언은 국민적 공분을 일으켰다”면서 자진 탈당을 요구했고, 민주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들은 강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강 의원 스스로 탈당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어 여야는 8월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강 의원의 징계안을 상정키로 결정했다. 징계안이 상정되면 특위는 3개월 안에 징계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강 의원의 성희롱 파문이 수그러들기도 전에 민주당에서도 성희롱 의혹이 터져 나왔다. 전북 고창군 이강수 고창군수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계약직 여직원에게 “누드사진을 찍어보겠느냐?” “사진을 찍게 되면 나도 좀 보게 해 달라”는 등의 성희롱을 했다는 것.

 

이와 관련 이 군수는 7월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경찰로부터 혐의 없음 통보까지 받았지만 재보선과 맞물려 의혹이 증폭됐다는 주장이다.  정치인들의 성희롱은 그나마 나은 수준이다. 서울 소공동에 위치한 모 호텔 대표나 의정부 모 초등학교 교장 등은 입에 담기조차 어려울 정도의 막말과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키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지난 7월22일 오후 3시30분께 서울 소공동의 ㅇ호텔 후문 앞에서 호텔 노조원 30여명이 호텔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전직원 성희롱 심판. 최 대표 OUT’이라는 피켓을 들고 1시간가량 침묵시위를 이어갔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이 호텔 최모(61) 대표의 성희롱 발언은 상상 이상이다. 지난 1월 겨울방학 중 호텔 베이커리 주방에 현장실습을 나온 여대생에게 최 대표는 “그X 참 맛있게 생겼다”라고 말했고, 호텔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던 중 여직원에게는 “이런 운동을 하면 젖통이 커지냐”고 물었다.

 

이어 주방 직원들과의 족구대회에서는 한 여직원을 향해 “어! 이X 사복 입으니까 섹시하게 생겼네”라고 말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노조 측은 성희롱 사례를 모아 모그룹인 ㅅ그룹에 진상규명과 처벌을 요청했고, 지난 6월까지 감사를 마치고 현재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그런가 하면 경기도교육청 제2청사는 상습 성희롱과 인격 모독 발언으로 해당 학교 교사들의 집단민원과 파면요구를 받은 의정부 A초등학교 교장 이모(58)씨를 직위 해제했다.

 

해당 초등학교 교사 28명은 지난달 중순께 이 교장이 교사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면서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 진정서에 따르면 교장은 공적·사적인 자리에서 여교사들을 상대로 “예쁘다, 못생겼다, 주름이 많다, 내 스타일이 아니다” 등의 외모를 평가했고, 한 여교사에게는 “얼굴도 안 예쁜 것이 왜 경기도로 왔냐”는 등 인격 모독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또 여교사들에게 “처녀 맞느냐. 임신한 거 아니냐” “처녀성을 잃으면 예뻐진다던데” “애인이 너무 심하게 빨아줘서 이빨이 아프냐” 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 교장은 성희롱뿐만 아니라 막말도 수준급(?) 이었다. 녹색어머니 활동을 하는 학부모들을 가리켜 “녹색X들이 이상한 봉을 들고 돌아다닌다” “개념 없는 X” 이라고 욕설을 했고, 학교 규칙에 따라 “효도하겠습니다”라고 인사하는 학생들에게 “효도는 개뿔 쓰레기나 치워 느려터진 것아”라고 말했다.

 

한편, 상명하복 체계가 확실한 군대에서 해병대령이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운전병을 4차례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피해 장병은 그 충격으로 자살을 시도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뚫린 입이라고 막말

해병대 2사단 참모장인 오모 대령은 지난 7월10일 밤 12시40분께 경기도 김포 해병대 2사단 부근과 부대 안에서 2시간 동안 네 차례에 걸쳐 자신의 운전병 이모(22) 상병을 성추행했다. 이 상병에 따르면 오 대령은 이날 부대 인근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사단 본부 관사로 돌아가던 중 차를 세우고 이 상병의 입을 벌리게 한 뒤 혀를 집어넣거나 바지를 벗겨 특정 부위를 만졌다. 이 상병은 “거부했지만 오 대령이 ‘명령이다,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상병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고, 해병대는 인권위 측과 부대 감찰, 헌병 요원들과 함께 오 대령에 대한 내부 감찰을 실시, 오 대령으로부터 성추행 혐의 진술을 받아낸 뒤 7월16일 보직해임 했고, 오 대령은 같은 달 28일 구속됐다.

.



 

베스트 클릭